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넥센타이어, 한국디자인진흥원과 미래 컨셉 타이어 3종 개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0-12 09:52:45

본문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미래 컨셉 타이어를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는 미래 컨셉 타이어 3종, ‘캉커러’, ‘퓨어백’, ‘엔그립’ 을 한국디자인진흥원의  KDM+(Korea Design Membership Plus) 소속 제품디자인 분야 전공 9명의 학생과 협업해 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KDM+는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디자인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전국의 잠재력 있는 학생들을 선발하여 다양한 실무형 디자인 교육을 통해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인재로 육성하는 제도다.

먼저, ‘캉커러(CONQUEROR)’는 겨울철 빙판길에 특화된 트랜스폼 타이어로 평소에는 사계절 타이어의 형태를 유지, 스마트 센서가 미끄러운 노면을 감지하게 되면 트레드의 스파이크가 돌출되어 빙판길 주행 안정성 및 기동성을 향상시켜준다.

‘퓨어백(PUREBACK)’은 타이어의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대기 오염을 방지하는 친환경 타이어로, 트레드 사이의 흡입구를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을 실시간으로 중앙 캡슐에 저장해 효과적으로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마지막으로, 자유자재로 벽을 오르는 도마뱀 발바닥의 원리를 적용한 ‘엔그립(N-Grip)’은 고속 주행, 코너링 등 접지력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특수 패턴을 가진 내부 트레드가 돌출되어 ‘반데르발스 힘(분자 사이에 서로 끌어당기는 힘)’을 발생시킴으로써 고도의 접지력과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개발된 타이어는 실물 모형(Mock-up) 제작 및 다양한 국제 디자인 어워드 등에 참가 할 계획이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다양한 산학·산산 공동연구 프로젝트와 함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