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바스프, BMW그룹에 재생가능 원료 기반 자동차 코팅제 공급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2-05-17 09:28:00

본문

바스프가 독일 완성차 제조업체 BMW그룹에 바이오매스 균형 접근법에 따라 인증 받은 지속가능한 자동차용 OEM 코팅제를 최초로 공급한다. 바스프는 연간 평균 약 25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BMW그룹의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 및 남아프리카공화국 로슬린 공장에 e-코트(e-coat) 제품인 ‘카소가드 800 리소스(CathoGuard® 800 ReSource)’를, 유럽 전역 공장에는 클리어코트(clearcoat) 제품인 ‘아이글로스 무광 리소스(iGloss® matt ReSource)’를 공급한다.

자동차 코팅에 바스프의 지속가능한 제품을 사용할 경우 코팅 레이어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40% 감축할 수 있으며, 이는 2030년까지 BMW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15,000 메트릭톤(MT) 이상 감축하는 효과를 가져올 예정이다.

바스프 이사회 멤버인 마커스 카미트(Markus Kamieth) 박사는 “바스프는 자동차 산업의 세계 최대 화학제품 공급업체로서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솔루션으로 고객을 지원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인지하고 있다”며 “바스프는 바이오매스 균형 접근법을 통해 동일한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더욱 지속가능한 코팅 솔루션을 만들어냈다. 바스프는 BMW 그룹이 자동차 산업 내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하고 지속가능성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기여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BMW그룹 구매담당 이사 요아힘 포스트(Joachim Post)는 “BMW그룹은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방식으로 천연자원을 보존하는 동시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협력업체의 지속가능한 혁신기술에 점차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바스프의 혁신적인 재생가능 원료 기반 코팅제는 BMW그룹이 이와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바스프의 기존 e-코트 제품인 ‘카소가드 800’은 최적의 보호 기능을 지닌 부식 방지 기술로 이미 수백만대 차량의 수명을 연장시키고 있으며, 해당 제품에 바이오매스 균형법을 더한 새로운 ‘카소가드 800 리소스’는 동일한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탄소발자국을 더욱 감축할 수 있다.

바이오매스 균형 접근법에 따라 유기성 폐기물에서 추출된 바이오 기반 나프타와 바이오메탄 등의 재생가능 원료는 바스프의 페어분트(Verbund) 공장 내 생산에 투입되어 주요 화학제품의 원료로 사용되며, 계산된 비율과 인증된 방법에 따라 특정 제품에 적용된다. 바스프의 바이오매스 균형법으로 생산된 제품은 독립적인 인증기관으로부터 필요한 양의 화석연료를 재생가능 원료로 대체했음을 인증 받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