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아우디 DTM 엔진, 효율과 출력 그리고 경량화의 핵심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3-22 01:00:49

본문

아우디가 2019년 DTM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2.0L 4기통 가솔린 엔진을 공개했다. 약 2년 6개월 동안의 개발 기간과 1,000 시간의 동력 테스트를 거친 아우디의 새로운 엔진은 RS5 DTM 경주차에 탑재하며 올해 5월 4일, 독일 호켄하임링에서 개최되는 첫 DTM 경주에서 모습을 드러낼 준비를 마쳤다. 아우디 모터스포츠의 단장인 디터 가스(Dieter Gass)는 “첫 번째 테스트에서 감격을 금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 엔진을 통해 아우디는 그 동안 사용하던 V8 자연흡기 엔진을 버리고 본격적인 터보차저 시대로 돌입하게 된다. 최고출력은 610마력 이상인데, 기존 엔진보다 100마력 이상 높기도 하지만 이 엔진이 일반 차량에서도 사용되는 유형의 고효율 엔진이기 때문에 기술을 일반 차량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DTM의 새로운 규정으로 인해 시간 당 95kg의 연료만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모터스포츠에서도 엔진의 효율이 상당히 중요해졌다.

 

5c9502fd58139221fa5150a2987bc12b_1553184 

아우디가 개발한 터보차저 엔진은 가솔린 직분사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 무게가 85kg에 불과하다. 이는 기존 V8 엔진 무게의 절반에 불과하며, 그 결과 경주차의 건조 중량은 1,000kg 이하가 되었다. 출력 당 무게 비는 1.6kg/마력이 되었다. 또한 시즌 내내 단 한 개의 엔진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내구성을 높였으며 6,000km 가량을 주행해도 견딜 수 있다.

 

아우디 모터스포츠의 파워트레인 개발 팀 팀장인 스테판 드레이어(Stefan Dreyer)는 “새로운 엔진 형식은 큰 도전이었다”라고 말했다. 짧은 거리를 주행하지만 수많은 경주에 참가해야 하는 경주차의 특성 상 장시간의 내구성을 지니는 것은 상당히 힘든 일이다. 여기에 4기통 엔진에서 발생하는 진동은 V8 엔진과 완벽하게 다르기 때문에 개발에 여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출력과 토크가 높아졌기 때문에 파워트레인에 가해지는 부담도 높아졌다.

 

5c9502fd58139221fa5150a2987bc12b_1553184 

DTM에서 사용하는 연료는 유럽의 일반 주유소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프리미엄 휘발유(RON 98)다. 그렇기에 DTM 경주차의 엔진 기술을 일반 자동차에 적용하는 것도 상대적으로 쉽다. 아우디는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터보차저 엔진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으며, 이를 통해 새 엔진의 구성 요소 2.000 가지를 처음부터 재설계했다. 터보차저는 가속 페달을 밟지 않아도 터보래그가 없도록 회전을 계속하며, 기어 변속은 9,500rpm에서 진행한다. 아우디의 새 DTM 엔진의 활약이 기대된다면, 5월의 호켄하임링을 주목하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