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코오롱 AMX e스포츠 챔피언십, 박윤호 10라운드 전 경기 석권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8-09 12:07:52

본문

오토매닉스와 아프리카 콜로세움이 공동 주최하는 코오롱 AMX e스포츠 챔피언십 10라운드가 세계 유수의 모터스포츠에서나 볼 법한 치열한 경쟁과 짜릿한 승부의 묘미를 온라인 관객들에게 오롯이 선사했다.

코오롱 AMX e스포츠 챔피언십은 연습주행 60분, 예선 10분, 스프린트 레이스 15분, 웜업 5분, 메인 레이스 30분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특히 메인 레이스는 스프린트 레이스 결과 1-8위 그리드를 역순으로 배치하는 만큼 매 경기마다 선수들 간의 치열한 경쟁이 가능하다.

20명의 심레이서가 참여한 10라운드는 1라운드와 동일한 방식으로 BMW F92 M8 GTE를 이용, 마운트 파노라마 서킷(Mount Panorama Circuit)에서 진행됐다. 차 2대가 함께 달리기 힘들 정도로 폭이 좁은 트랙임에도 불구하고, 프로 레이서 뺨치는 참가자들의 뛰어난 실력을 바탕으로 리얼 모터스포츠에 준하는 경기 운영과 명장면을 쉴 새 없이 연출했다.

박윤호(DCT E레이싱), 임재혁(아트라스BX E-스포츠 팀), 김준휘(아트라스BX E-레이싱 팀) 순으로 시작된 스프린트 레이스에서는 그리드 순서대로 순위가 유지되는 듯했다. 그러나 서킷 내 사고로 세이프티 카가 경기 내내 투입돼 단 1랩을 남겨둔 채 경기가 재개됐다. 역대 라운드 중 가장 치열한 순위 경쟁이 단 1랩에 펼쳐졌고, 이변이 속출했다. 결국 박윤호, 임재혁, 이영민(E-URO) 순으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메인 레이스는 이용재(쿼드로 E-레인 레이싱 팀), 송민규(울산 DR 모터스포트), 박치형(DCT 레이싱) 순으로 시작됐다. 큰 사고 없이 시작된 경기는 순위 변동이 꾸준히 이뤄지면서 선수들의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지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2위 자리를 다투던 송민규와 박윤호의 경쟁 과정에서 송민규가 크게 스핀하면서 순위에서 밀려났다. 박윤호는 끝내 선두 탈환에 성공했고, 임재혁과 박치형이 뒤를 이었다.

이상학 오토매닉스 대표는 “초기 대회 기획 과정에서 관객들을 통해 리얼 모터스포츠와 동일한 감동과 스릴을 선사하겠다고 다짐했었다. 이번 경기에 스프린트 & 메인 레이스에서 보여준 선수들의 뛰어난 경기 운영 덕분에 다짐을 실현할 수 있었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그 재능을 아낌없이 발휘하기를 염원한다” 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10라운드에 진행된 유튜브 라이브 집관 이벤트에 대한 온라인 관객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쏠렸다. AMX 공식 레이싱 기어인 로지텍 G923과 넥스트레벨 F-GT 라이트로 구성된 심레이싱 입문 패키지(80만원 상당)를 무료 증정했다. 돌아오는 11 라운드에서도 그에 버금가는 이벤트를 진행, 시청자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갈 계획이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심레이싱 대회, 코오롱 AMX e스포츠 챔피언십은 타이틀 스폰서인 코오롱 모터스(국내 최대 규모 BMW 딜러사)를 비롯하여 업비트, 미쉐린코리아, 로지텍G, 벤큐, 넥스트 레벨 레이싱, 카라운드, 스티즈, 스내플, 프레이저 커피 등 해당 시장에서 중심이 되는 자동차 · IT · 의류 · 음료 기업들이 후원사로 참여한다.

코오롱 AMX e스포츠 챔피언십 11라운드(인플루언서 20명 참여)는 8월 12일 목요일 오후 8시 반에 시작되며, AMX 유튜브 공식 채널과 아프리카TV를 통해서 생중계된다. 대회 관련 공지사항 및 자세한 정보는 AMX e스포츠 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www.amxesports.com)와 인스타그램(@amx.esports)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