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13 IAA 9신 - 재규어 C-X17/르노 파리 컨셉트/시트로엥 캑터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3-09-11 22:58:15

본문

모터쇼의 즐거움은 상상력에도 있다. 미래를 점쳐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모터쇼다. 그런 모터쇼의 성격이 21세기 들어 약해졌다. 경쟁이 심화되고 경기의 부침이 계속되면서 미래에 대한 투자보다는 당장에 판매되는 모델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현실 때문이다. 최근에는 컨셉트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만 대부분이 곧 출시될 모델을 사전에 선 보이는 정도다. 그런 면에서 프랑스메이커들의 적극성은 평가할만하다. 재규어랜드로버는 곧 양산화될 모델들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재주가 있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국장)

재규어 C-X17

랜드로버 이보크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기세를 올린 재규어 랜드로버는 작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모터쇼장에 사람들을 끌어 모드는 재주가 있다. 이번에는 재규어 C-X17 컨셉트를 공개했다. 재규어가 새로 개발한 첨단 모듈러 알루미늄 구조를 베이스로 설계한 디자인 스터디 모델이다.하지만 실제 출품된 모델을 보면 금방이라도 양산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 같다.

36870_2.jpg

C-X17은 재규어가 2015년 이후에 투입 예정인 C, D세그먼트 모델의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재규어는 먼저 엔트리 모델에 해당하는 세단을 출시하고 이어서 크로스오버도 예고되어 있다. 혹자는 말한다. 재규어가 크로스오버를? 이미지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과거 얘기이다. 메르세데스 벤츠가 1997년에 ML클래스를 내놓을 때도 BMW가 2000년에 X5를 출시했을 때도 빈카운터스들은 그렇게 떠들어 댔었다.

36870_3.jpg

재규어는 크로스오버를 개발 할 것이다. 다만 현재 라인업처럼 오프로더로서의 성격보다는 도심형 크로스오버의 성격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서 만난 이안 칼럼은 시장 조사 결과 재규어의 유저들은 크로스오버를 받아 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르노 이니시알레 파리
르노는 이니시알레 파리를 중심으로 모두 6개의 컨셉트카를 무대 중앙에 전시했다. 대부분 다른 모터쇼를 통해 선보였던 것들이지만 한 자리에 모아놓고 보니 공상 영화의 현장에 와 있는 듯하다. 2012년 파리 살롱에서 클리오로 무대를 도배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프랑크푸르트쇼의 성격을 보여 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36870_4.jpg

르노 이니시알레는 파리 시(City of Paris)와 세느 강(Seine River)에서 영감을 받아 물이 흐르는 듯한 부드러움과 남성적인 강인함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한다. 세그먼트는 프리미엄급 대형차를 표방하고 있다. 외형상으로는 르노의 피플 무버 에스빠스를 연상케 한다. 르노의 모델들은 항상 시대를 앞서가는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전위적인 스타일링 디자인으로 인해 시장에 따라 호불호가 뚜렷이 갈리는 특징이 있다.

36870_5.jpg

이니시알레 파리는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전략의 6가지 단계 중 마지막 6번째인 ‘지혜’를 상징한다. 이는 인간이 감성과 즐거움에 몰입하여 여유로운 삶을 즐기는 열린 사고를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사람의 일생’에 초점을 맞춘 르노의 디자인 전략은 6가지 키워드로 나타난다. 사람이 ‘사랑(Love)’에 빠지고, 삶을 ‘발견(Explore)’하고, ‘가족(Family)’을 이루고, ‘일(Work)’하고, ‘즐기고(Play)’, 최종적으로 인생의 ‘지혜(Wisdom)’를 얻어가는 과정을 그리면서 사람과 따뜻함을 중점적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스토리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어떤 경우든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그래서 살아 움직이고 사용자는 감동을 받게 된다.

36870_6.jpg

이니시알레 파리는 파리(Paris)와 세느 강에서 받은 영감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한다. 전장 4.85m의 대형차인 이니셜 파리 컨셉트카는 세계의 건축물과 항공기에서 영감을 받아 흐르는듯한 유려함에 남성적인 강인함을 더했다고 한다. 프랑스식의 사고방식이 묻어 나는 대목이다. 3.5리터 엔진을 탑재한 르노 벨사티스라는 프랑스의 대형차가 다시 떠 오른다. 벨사티스는 쉽게 받아 들이기 어려운 디자인이었으나 이니시알레는 이해가 가는 부분이 많다.

36870_7.jpg

라디에이터 그릴과 숄더로는 세단 감각을 표현하고자 하고 있다. 측면에서 보면 SUV인지 피플무버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다. 크로스오버다. 미니밴의 용도를 염두에 둔 듯하다.

6단 듀얼클러치 트랜스미션과 조합되는 디젤 dCi 130 컨셉트 엔진은 최대 토크 400Nm를 발휘한다. 동급의 디젤 엔진 대비 이산화탄소는 40g/km 덜 배출하며, 연료는 25% 이상 절감한다.

36870_8.jpg

르노는 이니시알레를 통해 르노 그룹 파워트레인의 향후 개발 방향을 예고하고 있다.
첫 번째는 트윈 터보 기술로, 저속과 고속에서 사용되는 두 개의 터보 엔진은 1,500 rpm에서부터 90%을 넘는 토크의 성능을 발휘한다. 두 번째는 듀얼클러치 트랜스 미션을 위한 시프트 바이 와이어 제어 기술이다. 이 시스템은 F1에 적용된 것으로 운전의 정확도와 부드러움을 증가시킨다.

시트로엥 캑터스

시트로엥의 컨셉트카 캑터스도 눈길을 끈다. 캑터스 컨셉트는 앞으로 나올 시트로엥의 C 라인을 예고하는 모델이다. 외관에서는 시트로엥의 새 디자인 테마가 선보이고 있으며 하이브리드 에어 파워트레인을 채용한다.

36870_9.jpg

스타일링의 테마는 경량화와 에어로다이내믹이다. 시각적으로는 직선이 강조되어 보인다. 도어와 헤드램프에 적용된 에어 범프 보디 패널은 에어 캡슐 같은 효과를 낸다.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디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전면의 에어범프에는 LED 주간등도 통합돼 있다. 전장과 전폭은 4.21m, 1.75m로 컴팩트 해치백급이다.

36870_10.jpg

실내도 모든 기기가 100% 디지털로 처리된다. 직관성과 조작 편의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전통적인 계기판은 7인치 스크린으로 대체됐으며 센터페시아에 마련된 8인치 모니터에도 많은 기능이 통합됐다. 시트로엥이 자랑하는 대형 파노나믹 선루프도 기본이며 실내 공간을 넓게 사용하기 위해 시트도 얇게 만들었다.

파워트레인은 현재 개발 중인 하이브리드 에어가 탑재된다. 풀 하이브리드에 압축 공기 시스템과 퓨어테크 엔진을 조합한 것으로 공인 연비는 39.95km/L를 넘는다. 운전자는 8인치 모니터를 통해 하이브리드 에어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