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년 4월 내수판매, 현대차와 르노삼성만 판매 증가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5-04 03:30:46

본문

2017년 4월 국내 자동차 판매 실적에서 그랜져와 쏘나타 등 주력 모델들의 인기로 현대차와 르노삼성이 실적 증가를 보인 반면, 기아차와 한국GM, 쌍용차는 전년 대비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4월 국내 자동차 시장의 총 판매실적은 13만2675대로 전년 대비 5.0% 감소한 수치이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내수시장에서는 현대차와 르노삼성이 주력 모델들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현대차는 4월 6만 361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그랜저와 쏘나타 뉴라이즈의 판매 증가가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르노삼성은 4월 8,702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9% 증가했다. SM6와 QM6가 꾸준히 판매가 증가했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현대차는 4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한 총 6만361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그랜저가 1만2,549대 판매(하이브리드 1,046대 포함)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379대 포함) 9,127대, 아반떼 8,265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35.8% 증가한 총 3만1,981대가 팔렸다. 그랜저는 5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지난 3월 뉴라이즈로 새롭게 출시된 쏘나타는 전월 대비 20.4%, 전년 동월 대비 13.3% 증가한 판매고를 올리며, 현대자동차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팔린 승용 모델로 등극했다.

SUV 부문에서는 싼타페 3,888대, 투싼 3,401대, 맥스크루즈 639대 등 총 7,928대 판매를 기록했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기아차의 4월 국내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 막바지 판매 집중과 K7, 모하비, 니로 신차 효과 등의 호재로 2015년 대비 12.7%의 높은 증가를 기록했던 전년과 비교해 10.3% 감소한 4만 3,515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아차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6,302대가 판매된 카니발이며 ▲봉고III가 5,701대 ▲모닝이 5,456대 ▲쏘렌토가 5,343대로 뒤를 이었다.

 

2열 시트의 스탠드업 기능으로 적재공간을 늘리고 안전성과 편의성을 대폭 높인 2018년형 모델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14.8% 증가한 6,302대가 판매됐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한국지엠의 4월 내수판매는 11,751대로 전년 동월 대비 15.9% 감소했다. 크루즈는 지난달 1,518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78% 증가했으며, 말리부 역시 4월 2,858대가 판매되어 전년 동월 대비 188.4% 증가했다. 하지만, 전월 실적 대비 크루즈 29.3% 감소, 말리부 21% 감소하며 전월 대비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준중형 세단 크루즈와 중형 세단 말리부, 소형 SUV 트랙스 등이 지난해 동월 대비 판매량이 늘었지만, 나머지 차종의 판매 실적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르노삼성차는 4월 내수판매 실적에서 전년 동기 대비 1.9% 늘어난 8,702대를 기록했다. 2010년 이후 4월 실적으로는 가장 많은 판매 대수를 기록했지만, 전월(1만510대) 대비 17.2% 감소했으며, 1월과 2월에 이어 4월에도 1만대를 넘지 못했다. SM6는 트림별 상품성이 상향 된 17년형이 높은 인기를 구가해 3,950대가 팔렸다. QM6는 높아진 수출 물량 수요로 공급이 모자란 상황에서도 2,183대가 판매 됐다. QM3는 전년동기보다 11.5%가 증가한 1,221대가 팔렸다.

 

5e024738b184a5bf33b1b62109a83545_1493836


쌍용차는 티볼리의 꾸준한 성장세로 내수 판매가 지난 3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지만 G4 렉스턴 사전 대기 수요 등 영향으로 4월에는 전년 동월보다 8.6% 감소한 8346대를 기록했다.
 
티볼리는 지난달 5011대가 판매되며 꾸준히 5천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지만, 전월 대비 7.6%,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8% 감소했다. 꾸준한 성장세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던 내수판매는 G4 렉스턴 사전 대기 수요로  인해 감소세를 보였다. 또한 중형 SUV인 코란도C도 전년 동월 대비 5.4% 판매가 증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