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4월 국내 5사 판매실적, 심화된 양극화 속 엇갈린 명암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5-03 23:53:59

본문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판매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판매실적에서 회복세를 보였지만, 르노삼성, 쌍용, 한국지엠의 부진은 4월에도 지속되었다. 현대차그룹의 시장 점유율이 90%에 육박하면서 국내 3사의 어려움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만큼, 국내 부품사와 협력업체에도 영향을 미칠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는 해외시장 특히 미국시장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다시 갱신하고 있다. 하지만,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5월 실적에 미칠 영향을 지켜봐야 하는 시점이기도 하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4월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전체 판매실적은 총 63만691대로 전월대비 6% 감소했다. 지난 해 4월 코로나 19 확산으로 실적이 부진했던 만큼 전년 동월 대비 실적은 76%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의 해외판매 증가가 주요 원인이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내수시장에서는 그랜저, 아반떼, 카니발, 쏘나타, K5 등 인기모델들의 판매가 꾸준했다. 특히 쏘나타의 경우 택시모델을 합한 실적이 K5를 넘어섰으며, K7 후속으로 새로 출시된 K8도 큰 인기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현대자동차는 2021년 4월 국내 7만 219대, 해외 27만 5,55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 5,77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2% 감소, 해외 판매는 185.1% 증가한 수치다. 판매량이 증가한 주요 원인은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공장 생산 차질 및 판매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4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한 7만 219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9,684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어 아반떼 7,422대, 쏘나타 7,068대 등 총 2만 4,216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5,777대, 투싼 4,478대, 싼타페 4,096대 등 총 1만 8,448대가 팔렸다. 현대자동차는 4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5.1% 증가한 27만 5,558대를 판매했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기아는 2021년 4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 1,128대, 해외 19만 8,606대 등 전년 동기 대비 78.0% 증가한 24만 9,734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5% 증가, 해외는 120.9%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 7,95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6,864대, K3(포르테)가 2만 2,59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2021년 4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5% 증가한 5만 1,128대를 판매했다.

승용 모델은 K5 6,607대, 레이 3,808대, 모닝 3,348대 등 총 2만 2,047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판매를 시작한 K8은 기존 K7을 포함해 5,017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6,228대, 셀토스 3,491대 등 총 2만 2,207대가 팔렸다. 기아의 2021년 4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20.9% 증가한 19만 8,606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 상승은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4월은 전년 동기(2019년 4월) 대비 51.7% 감소한 8만 9,901대가 팔렸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4월 한 달 동안 총 21,455대(완성차 기준 – 내수 5,470대, 수출 15,985대)를 판매했다. 지난 달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스파크가 동반으로 내수 실적 전반을 견인했다. 스파크는 지난 한달간 내수 시장에서 총 1,678대가 판매됐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부사장은 “코로나 19와 반도체 칩 수급 문제 등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스파크는 물론, 트레일블레이저, 트래버스 등 쉐보레의 인기 라인업들이 내수 실적을 이끌었다”며, “앞으로도 경쟁력있는 마케팅과 더불어 최상의 서비스를 바탕으로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쌍용자동차가 지난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를 포함 총 4,38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판매가 35.7% 감소한 것이다. 쌍용자동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 문제로 지난 4월 8일부터 16일(7일간)까지 가동 중단 예정이었으나, 협력사들의 납품거부까지 이어지면서 지난 23일(5일간)까지 추가로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특히 출시 첫날 계약이 1,300여 대에 이르렀던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내수시장에서만 4월 누적 계약 대수가 5천여 대에 달했다. 하지만, 생산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47%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하면서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44.9% 감소했고, 수출은 기저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33.5% 증가하며 회복세를 이었다.

3eab5e22e6e0ad02b7164e1f86bab31e_1620053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지난 4월 내수에서 총 5,466대를 판매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해외시장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87.2% 증가한 3,878대를 판매했다. 내수와 수출을 포함한 르노삼성자동차의 4월 총 판매 대수는 전월 대비 9% 증가 및 전년 동기 대비 28.6% 감소한 9,344대다. 4월 내수는 르노삼성차 대표 모델 QM6가 3,409대 판매되며 전체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QM6 전체 판매 대수 중 친환경 LPG SUV인 QM6 LPe의 비중이 63.9%(2,181대)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가솔린 모델이 1,212대(35.5%) 판매됐다. 르노삼성자동차의 4월 수출은 QM6 891대, SM6 1대, XM3 2,961대, 르노 트위지 25대가 선적되었다. 총 3,878대의 수출 실적을 거두며 전년 동기 대비 87.2% 증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