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롯데렌터카, 연내 KT 업무용차 1천대 ‘전기차 장기렌터카’로 공급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7-11 09:38:10

본문

롯데렌터카가 KT 업무용 차량 1천대를 연내 ‘친환경 전기차 장기렌터카’로 공급한다.
 
롯데렌탈은 11일 KT 광화문 EAST사옥에서 롯데렌탈-KT-현대자동차 3사가 참여하는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협약식에는 표현명 롯데렌탈 대표이사 사장과 임헌문 KT Mass 총괄 사장,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롯데렌탈은 KT에 업무용 차량으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1천대를 롯데렌터카 전기차 장기렌터카로 공급한다. 통신 업계 최초로 업무용 전기차를 도입하는 KT는 올해 하반기 1천대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1만대를 전기차 장기렌터카로 교체할 계획이다. 전국 400개소의 KT사옥을 활용한 충전인프라 확대에도 함께 나선다.
 
롯데렌탈-KT-현대자동차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 동참과 미세먼지 감소 등 국민 건강 증진 기여에 뜻을 모으고, 미래 IT 및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적극적인 상호협력과 각 사가 보유한 네트워크 및 자산을 활용해 친환경 전기차 시대를 여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렌탈 대표이사 표현명 사장은 “국내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선도적으로 상품을 출시해온 롯데렌터카의 전기차 리더십을 인정받아 KT, 현대자동차와 업무용 친환경 전기차 보급 및 인프라 구축을 함께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아시아 1위 렌터카 기업으로써 고객의 편리하고 쾌적한 전기차 이용 경험을 확산하고, 앞으로도 국내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T 임헌문 Mass 총괄사장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함으로써 정부 친환경 정책에 동참하고, 향후 미세먼지 Zero, 탄소 배출량 Zero의 친환경 서비스를 주도할 예정”이며, “3사간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사업 확대 및 5G 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추진의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으며,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은 “전기자동차는 모빌리티와 IT가 결합하는 최적의 플랫폼”이라면서, “전기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를 위한 3사간 협력 약속을 통해, 앞으로 우리의 환경과 생활, 산업까지 변화시키는 대한민국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롯데렌터카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친환경 전기차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해 전 방위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제주 오토하우스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1~20호를 도입해 운영하고, 지난해 9월에는 친환경 전기차 전용 장기렌터카 상품 2종(프리미엄, 이코노미)을 출시했다. 롯데홈쇼핑을 통해 친환경 전기차 장기렌터카 특별 방송을 국내 최초로 진행했다. 최근 한번 충전으로 383km를 주행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주행거리 전기차 GM 쉐보레 볼트(Bolt) EV를 업계 최초 장·단기렌터카 상품으로 출시하고 시승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렌터카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성과로 국내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 6월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지난해 11월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산 및 충전인프라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기차 렌탈 및 충전 서비스를 강화하고, 친환경 렌터카·카셰어링 고객의 전기차 이용 편의를 높여 전기차 렌터카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공용 충전 서비스 구축 및 충전인프라 기반의 신규 서비스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국내 최대 유통기업인 롯데그룹 차원에서도 적극 동참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착수함으로써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