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8 CES - BYTON,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 컨셉 공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1-03 17:53:56

본문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퓨쳐 모빌리티는 2018 CES에서 자사의 전동차 브랜드인 바이톤(Byton)을 미국 시장에 처음 소개하고, 이와 함께 전기 SUV 컨셉카를 최초로 공개한다. 테슬라(Tesla), 닛산(Nissan), BMW의 전 임원 3명이 설립한 퓨쳐 모빌리티(Future Mobility)는 텐센트의 투자 자회사 텐센트 홀딩스의 재정 지원을 받고 있다.

 

퓨쳐 모빌리티는 지난 해 10월 전기 SUV 컨셉카의 이미지를 공개하고, 2022년까지 3가지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도 출시될 예정이며 2018 CES를 통해 북미 시장에는 최초로 소개될 계획이다.

 

89ccc5279937b3e505663e1c469cce79_1514969 

퓨처 모빌리티의 전기차는 주행 거리500km와 함께 커피 한 잔을 마시는 동안 충전해 일주일 동안 출퇴근 용으로 사용하기에 충분할 정도의 빠른 충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의 주요 내용은 내부에 있었다. 전면에 1,250 x 20 cm의 거대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터치 대신 손짓으로 움직이는 제스처 컨트롤 방식으로 사용한다. 자동차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만큼 사용자 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대거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