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ZF, 트럭 및 버스를 위한 E-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6-25 10:30:53

본문

ZF가 트럭과 버스의 배출가스 제한에 대응하기 위한 전동화 솔루션을 제시했다. ZF가 공개한 굴절버스에는 자사에서 개발한 전동화 차축인 AVE 130 두 개가 결합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총 4개의 전기모터가 버스를 견인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전동화 차축 내에는 한층 발전시킨 인버터와 컨트롤러 그리고 전기 모터가 통합된 상태로 내장되어 있으며, 완벽한 패키징을 구현한다고 한다.

 

10aca200bcf6583c46d56938599bcb2d_1529890 

AVE 130의 설치에 필요한 공간은 기존 차축의 설치 공간과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버스 제조사가 새로운 플랫폼을 개발할 필요가 없으며, 이를 통해 비용이 절감된다고 말하고 있다. 배터리는 물론 연료전지 등 기존 동력원을 대부분 지언하며 하이브리드 및 PHEV와의 상성도 좋다고 한다. 부품을 표준화시키고 대량 양산하여 유지 보수가 용이하다는 것도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10aca200bcf6583c46d56938599bcb2d_1529890 

이 외에도 기존의 버스 엔진을 대체하는 모터 유닛인 세트락스(CeTrax)가 신규 출시된다. 최고출력 300kW(408마력), 최대토크 4,400Nm(449kg-m)을 발휘하며, 이로 인해 출발 시 토크 부족 현상이 없으며 정숙성이 뛰어나다. 기존 일반버스 또는 저상버스의 차축과도 결합할 수 있어 추가 비용이 크게 들지 않으며 중량에서도 이점이 있다고 한다. 버스 또는 트럭에 탑재하고자 하는 경우 ZF에서 탑재 및 테스트를 진행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10aca200bcf6583c46d56938599bcb2d_1529890 

만약 장거리 주행이 잦은 대형트럭 등 사정이 있어 엔진을 포기할 수 없다면, 엔진과 변속기 사이에 설치할 수 있는 트랙숀 하이브리드(TraXon Hybrid)가 있다. 전기 모터가 적용되어 있어 동력을 추가로 공급해 연료를 절약할 수도 있으며, 발전기 모드가 되면 냉장 탑차 등 트럭 내 다른 곳에 전원을 공급하는 것도 가능하다. 전동화 제품을 갖춘 ZF가 이제 대형 버스와 트럭의 전동화에 얼마만큼 공헌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