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한국닛산,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서 공로패 수상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5-07 15:18:13

본문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오늘 제주신화월드 랜딩컨벤션홀에서 개최된 제4차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총회에서 공로패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사전 프로그램으로 개최된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에는 세계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전기자동차 산업을 활성화 시키기 위한 세계 30여개 국가의 협회, 기관,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닛산은 이번 세계전기차협의회 총회에서 그간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해온 공을 인정받아 공로패를 받았다.

 

닛산은 2010년 세계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리프(LEAF)를 출시하며,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 그리고 지난 2017년 9월, 신형 리프(All-New Nissan LEAF)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면서 전기차 최초로 완전변경 2세대 모델을 출시했다. 70년 이상 전기차를 연구해 온 닛산의 전기차 기술과 노하우, 고객 사용 경험을 바탕으로 한 수많은 데이터를 차량 개발 과정에 반영해 검증된 안전성과 뛰어난 상품성을 완성했다. 또한 닛산은 단순한 전기차 상품 개발뿐만 아니라, 전기차를 전력망과 연결하는 V2G(Vehicle to Grid), 차량과 모든 사물간 통신까지 아우르는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 등을 함께 발전시켜오고 있다. 이를 통해, 미래 전기 생태계(Electric Ecosystem) 조성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 사업 등 전기화 사업을 가속화 해 나가는 중이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70년이 넘는 긴 시간동안 전기차 개발 및 보급화에 매진해 온 닛산이 이번 공로패를 받게 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다”라며 “국내 수입 전기차 시장에서도 점차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신형 리프를 중심으로 전기차 산업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함은 물론, 보다 풍요로운 삶을 제공하고자 하는 닛산의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한 혁신과 도전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닛산은 오는 1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에 참가, 닛산의 기술적 방향성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가 집약된 전기차 신형 리프를 전시한다. 또한, 이번 엑스포를 통해 오는 10일 처음 개최되는 제1회 한-중-일 EV 포럼에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가 참석해, 전기차 산업 혁명이라는 주제하에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비전과 관련된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닛산의 공식 홈페이지 및 고객지원센터(080-010-232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