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9년 10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감소 속 LG화학 3위로 부상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19-12-20 12:00:00

본문

2019년 10월에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지난 8, 9월에 이어 3개월 연속 감소했다. 중국과 미국 시장 침체로 CATL과 BYD을 비롯한 다수 중국 배터리 업체들과 파나소닉이 타격을 입었지만, 국내 배터리 업계는 모두 급성장한 가운데 LG화학이 3위로 올라서는 등 호조세를 보였다.


2019년 10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7.8GWh로 전년 동월 대비 25.7% 감소했다.
 
CATL과 BYD를 비롯한 여러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자국 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부진했다.
 
CATL은 자사 배터리가 탑재된 BAIC EC 시리즈 등 전기 승용차를 비롯하여 전기버스 판매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사용량이 16.8% 줄었다.
 
BYD는 BYD e5 등 전기 승용차와 전기버스 판매 급감으로 가장 큰 감소폭(65.7%)을 나타내면서 전체 시장 침체를 주도했다. 그 밖에 AESC와 Lishen 등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다만, CALB와 CATL-SAIC은 전기 승용차 신모델 판매 급증에 힘입어 세 자릿수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파나소닉은 미국 시장 침체로 테슬라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사용량이 37.8% 급감했다.

이에 비해 국내 3사인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모두 사용량이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특히, LG화학은 점유율이 5.9%p나 급등하면서 3위로 부상했다.


한편, 2019년 1~10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89.2GWh로 전년 동기 대비 34.8% 증가했다. 올해 1~7월 실적이 견조하여 최근 3개월간의 침체를 상쇄시켰다. 하지만 남은 기간 역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누적 증가폭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당분간 중국과 미국 시장 침체가 지속될 가능성이 다분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전망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국내 업계에서는 기초 경쟁력을 키우면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는 것이 주요 과제가 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