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다임러 AG, 전동화 전략 5~8년 후로 앞당긴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2-21 17:08:36

본문

다임러AG가 당초 2039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내연기관 차량을 단종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좀 더 앞 당길 수 있다고 독일의 한델스 블랏(Handelsblatt)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메르세데스 벤츠는 빠르면 5~8년 후에는 전동화차만을 판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비전 2039 전략에 따르면 전동화차(BEV+PHEV)의 비율을 2025년 1/4, 2030년 절반으로 높일 계획이었는데 이를 더 앞당길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 상징적인 변화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라인업하고 있는 플래그십 모델 S클래스의 차세대 모델에서는 아예 배터리 전기차만을 출시하는 것이라고 예상했다. S클래스와 같은 등급의 전용 배터리 전기차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는 EQS가 올 해 말에 출시되는데 이와의 성격 규정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최근 발표한 승용차/밴과 트럭/버스 부문의 분사는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 부문의 전동화를 가속화할 수 있는 요소인 것은 분명하다. 95% 이상이 디젤 엔진을 탑재하는 트럭 버스가 분사된다면 승용차와 밴 사업부는 전동화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결국 지금은 전동화는 아예 배터리 전기차와 연료전지 전기차로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전환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수익성을 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