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현대케피코, 전기이륜차 구동시스템으로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0-27 09:59:58

본문

현대케피코(대표이사 방창섭)가 최근 출시한 전기이륜 구동시스템 ‘모빌고(MOBILGO)’로 이륜차 수요가 높은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인도네시아는 늘어나는 차량 및 이륜차 운행으로 자카르타 등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를 겪고 있어, 정부 주도의 탄소 감축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 축의 하나가 내연기관을 전동화 차량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며, 현대케피코는 인도네시아 이륜차 협회(IMI, Ikatan Motor Indonesia) 및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PT Brum Brum과 지난 26일 전기이륜차용 배터리 관리/관제 플랫폼 적용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고 현지 생태계 기반 구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케피코는 PT Brum Brum과 내년 7kW, 3kW 시스템 적용 차량 출시를 목표로 전기이륜차 구동시스템과 모빌리티 데이터 서비스 및 배터리 교환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으며, 현대케피코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개발중인 7kW, 3kW 시스템은 성능과 주행거리면에서 경쟁모델 대비 최대 약 24~33%의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선 지난 25일에는 또 다른 인도네시아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PT GARDA ENERGI NASIONAL INDONESIA로부터 15kW(내연기관 200~250cc와 동급) 전기이륜차용 구동시스템 20만대 물량을 5년간 공급하는 조건의 LOI를 전달받았다. 내년 상반기 공식 계약체결을 목표로 모터, 제어기, 배터리 등 전기이륜 제어솔루션 기술 전반에 대해 협의하게 된다. 

현대케피코는 금년 7kW 전기이륜 구동시스템 출시를 시작으로 내년 3kW, 5kW 시스템을 잇따라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글로벌 제조사와 약 62만대분의 수주를 달성한 상태이며, 9kW, 15kW급까지 전기이륜 시스템 풀라인업을 구축해 국내 초소형 모빌리티 시장을 넘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이륜차 보급률이 높은 해외시장의 문을 두드린다는 전략이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최한 '인도네시아 미래 전기차 생태계(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참가해 현지 이륜차 제조사와의 기술협력 성과를 알렸다. 이번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미래 전기차 로드맵과 친환경 정책을 공개하는 자리로 현대자동차, 현대케피코 외 LG, 포스코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이 참가해 인도네시아 EV 밸류체인을 한국 기업들이 완성하는 청사진을 선보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