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보쉬, 소프트웨어 및 전장부품 시장 연 7%씩 성장 전망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7-30 11:20:12

본문

보쉬가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및 전기 전자 부품의 전체 시장이 2020년에서 2030년까지 매년 약 7%씩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2020년 2,380억 달러에서 2030년에는 4,690억 달러로 증가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보쉬는 또한 소프트웨어 집약적인 전자 시스템 시장이 현재와 2030년 사이에 매년 15%씩 성장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오늘날 자동차 혁신의 약 90%는 이미 소프트웨어와 전자제품에서 나온다. 2019년에 자동차산업 전체의 연구 개발에 총 1,400억 유로가 소비됐다. 이 중 약 1/3은 전기, 전자 및 소프트웨어와 관련이 있다. 이 비율은 2030년까지 약 40%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간 소프트웨어 개발 지출만으로도 액 390억 유로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전자 부품의 차량 당 비용은 현재 약 3,000 달러에서 2025년에는 약 7,000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2020년 프리미엄 엔진과 내연기관이 탑재된 프리미엄 차량을 2025년에 부품적으로 자동화된 배터리 전기차와 비교한 것이다. 따라서 전체 부품 비용의 일부로 전자 부품의 점유율은 현재 약 16%에서 2025년에는 35%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0년에는 자동차에 약 10만 줄의 소프트웨어 코드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오늘날 자동차들은 이미 1억줄의 코드로 실행된다. 비교하자면 허블(Hubble) 우주 망원경은 약 200만 줄의 소프트웨어 코드를 갖고 있으며 최신 PC의 운영체제는 2,000만에서 5,000만 사이이다. 미래의 자동화차에는 3억에서 5억 줄의 코드가 필요하다. 참고로 100만줄의 코드는 A4용지 1만 8,000장에 해당한다. 

 

2006년과 2016년 사이 모든 차량에서 평균 ECU수는 28개에서 38.7개로 증가했다. 2018년에는 고급차에 최대 110개의 제어장치가 설치됐으며 소형차에도 약 20.7개가 탑재됐다. 

 

현재 중형차의 와이어링 하네스는 약 8km의 길이이다. 약 50~100kg의 제어 유닛과 배선은 차량 총 중량을 크게 늘리고 있다. 또한 CAN, CAN-FD, MOST, LIN, Flexray 및 Ethernet을 포함하여 약 10 개의 서로 다른 버스(BUS) 시스템 및 전송 표준이 최신 차량에 사용되고 있다. 

 

<참고자료>소프트웨어 회사 지향하는 보쉬 

 

보쉬의 모빌리티 운영은 현재 약 14,000 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고용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전문 지식에 대한 연간 지출은 30 억 유로다. 2019 년 기준 보쉬는 회사 전체에 이미 3 만 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고용하고 있다.

 

• Bosch는 차량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빠르게 인식했으며 거의 40 년 동안 사내에서 개발했다.

1970 년대 후반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에서 ABS 시스템을 선보인 것은 자동차에 디지털 회로를 처음으로 적용한 것이다.

 

• 자동차 전자 장치는 반도체의 출현으로 일상적인 용도에만 적합하게 되었다. 보쉬는 이 부문도 거의 50 년 동안 사내에서 개발해 왔다. 이로 인해 보쉬는 사내 반도체 개발 및 생산의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진 자동차 공급 업체가 되었다.

 

에어백, 벨트 텐셔너,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레인 센서 또는 파워 트레인에 관계없이 현대 자동차 기술에는 마이크로 칩에 의존하지 않는 영역이 거의 없다.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당 마이크로 전자 제품의 평균 가치는 1998 년 138 달러에서 2018 년 559 달러로 증가했다. 2023 년에는 이 수치가 차량 당 685 달러로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

 

1984 년 보쉬는 자동차 통신 시스템으로서 CAN 컨트롤러 영역 네트워크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산업에서 처음 사용 된 후 보쉬 CAN은 1991 년에 생산에 들어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