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신차 2대 중 1대 ‘RV’... 그 중 3분의1은 40대가 샀다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4-01 16:52:35

본문

지난해 신차 구입자 둘 중 한명은 RV(SUV+MPV)를 선택했고 이들 중 절반 이상이 40, 50대였다. 4050은 RV와 세단을 포함한 전체 신차 시장에서도 비슷한 점유율을 차지하며 자동차 시장의 큰손으로 자리잡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2001년부터 매년 7월 10만명을 대상으로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근 1년 이내 신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어떤 차를 구입했는지 묻고 이를 토대로 연령별 차량 구매행태를 집계해 지난 10년간의 결과를 비교했다. 매년 7월 기준 지난 1년간의 행태 조사이므로 이 자료의 구매기간은 전년 7월부터 당해 연도 6월까지다.

■ RV 구입 비율 연평균 3%p 이상 늘어
2020년 신차 구입자 중 RV 선택 비율은 50.1%로 조사 시작 이후 처음 절반을 넘어섰다. 2011년 22.6%에서 10년만에 배 이상 커졌다. 2012년과 2017년 소폭 하락했음에도 점유율은 연평균 3%p 정도 증가했다. 특히 소형 SUV 라인업이 강화된 2016년에는 전년대비 6.6%p 증가하며 급성장했다.

RV 구입 연령대에도 큰 변화가 있다. 최대 구매층인 40대는 2015년 30대를 앞지른 이후 점점 격차를 키워가고 있다. 50대의 약진도 두드러진다. 2019년 처음으로 30대를 따라잡고 2위 구매층으로 뛰어 올랐다. 반면 RV 시장이 크게 늘어났음에도 30대와 20대의 비중은 10년 간 큰 변화가 없었다[그림].

■ 가족 레저에 적합하고 중소형 SUV로 선택폭 넓어져
RV 시장 급성장은 도심형 크로스오버가 발전하고 레저와 여가활동에 대한 욕구가 커지는 것과 함께 소형 SUV의 등장으로 선택 폭이 넓어진 데 있다. 경유차 위주에서 휘발유, 하이브리드차가 등장하면서 승차감과 편의사양이 세단에 못지않게 향상된 점도 한몫했다.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이 넓어 가족 레저와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RV의 특성이 40대 이상 연령과 잘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RV가 더 안전할 것이라는 믿음이 4050의 마음을 사로잡았을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