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인터뷰영상 - 토요타자동차 토요다 아키오 사장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2-01-18 16:30:06

본문

토요타의 중형 세단 뉴 캠리가 국내시장에 출시되었다. 이날 출시현장에는 토요타자동차의 토요타 아키오(豊田章男)사장이 깜짝 방문해 한국시장에서 캠리의 선전을 응원했다.

뉴 캠리의 출시와 관련 토요다 사장은 “이렇게 새로 태어난 토요타가 세계에 내놓는 제1탄으로 지금까지의 몇 배나 더 고객과 대화하고, 지금까지의 몇 배나 달리고 단련시킨 자동차가 바로 뉴 캠리로 한국의 동료, 미국의 동료, 그리고 가교역할을 한 일본의 동료들이 더욱 강고해진 팀워크로 한국도입을 실현했다”고 밝혀 뉴 캠리의 한국출시를 계기로 한 ‘글로벌 팀워크’에 대해 소개하고, “새로 태어난 토요타의 스타트로서 이곳 한국에서 ‘뉴 캠리’를 출시하게 되어 진심으로 행복하게 느끼고 있다”며 신년 첫 해외방문지로서 한국에서의 뉴 캠리 출시 참석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다음은 신형 캠리 신차발표회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내용과 현장 영상이다.


뉴 캠리의 미국시장 반응과 캠리/캠리하이브리드만의 장점은 무엇인가?

캠리는 미국시장에서 지난 해 12월을 기준 3만3500대가 판매되었다. 이는 당초의 목표를 크게 상회하는 결과로 평가됐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또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연비와 동력성능이 한 차원 높아지고 균형을 이뤘다. 고속주행 시 직진 안전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도 받았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연비개선과 함께 동력성능을 높이기 위한 파워트레인 성능 향상에 주력했다. 공차 중량을 70kg 줄였고 공기저항을 줄여주는 디자인을 개선해 연비성능을 높였다. 파워트레인과 관련해서는 엔진을 바꿔 효과를 봤다. 하이브리드용으로 특별히 개발한 2.5리터 엔진은 뛰어난 성능과 배기가스 순환 시스템을 적용했다.

일본 대지진이후 생산 시스템이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데, 향후 글로벌 전략과 현대기아차를 어떻게 평가하는가?

작년과 재작년, 토요타는 만들고 싶어도 만들지 못하는 시기를 오랫동안 경험했다. 지금 도요타는 전 세계 30만 명의 직원이 1대라도 더 많은 차를 고객에게 전달해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하나가 돼 노력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대반격이 될지 잘 모르겠지만 전 세계 고객에게 성심성의껏 제품을 전달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그리고 한국 브랜드의 약진에 대한 평가를 주문했는데 좋은 차를 만드는 경쟁사는 많을수록 좋다는 생각이다. 세계 자동차 시장 발전을 위해 모든 브랜드들이 좋은 차를 만들면 계속 더 좋은 자동차가 나올 것이다.

LG전자, 삼성전자 등 다양한 업체들과 제휴를 벌이고 있다. 향후 한국 기업과 또 다른 계획은 있는가

사장 취임이후 많은 경험을 했지만 변치 않는 하나의 주장은 ‘더 좋은 차를 만들자’는 것이다. 자동차라는 모빌리티는 100년 만에 바뀌고 있다. 사람에게 더 많은 자유를 준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더 많은 자유와 즐거움을 주기 위해 더 좋은 자동차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더 좋은 차 더 매력적인 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가능하다면 어떤 업체와도 계속 제휴를 해나가겠다.

국내 경쟁차종은 무엇인가, 그리고 향후 마케팅 전략은?

뉴 캠리의 가장 강력한 경쟁차는 이전 캠리다. 그리고 한국의 경쟁차는 현대차 그랜저, 그리고 수입차는 혼다 어코드 정도가 아닌가 생각한다. 연간 목표 6000대는 강한 목표의식이 담긴 수치다. 그리고 유럽차 미국차 일본차가 있는 럭셔리 수입차 세단 시장에서 넘버원 브랜드가 되기 위해 가장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