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인터뷰 - 수입 자동차 시장 개방 25주년 기념 행사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2-07-17 22:34:27

본문

한국수입자동차협회(www.kaida.co.kr, 회장 정재희)가 수입 자동차 시장 개방 25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념 행사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재희 회장을 비롯해 16개 회원사의 25개 브랜드 관계자들이 참석하였으며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신임 회장단 소개에 이어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전무가 수입 자동차 개방 이후 25년 동안의 성과와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발표하였다.

1987년 Mercedes-Benz 가 국내에 최초로 수입되면서 1개 브랜드로 출발한 수입 자동차 시장은 1988년에는 11개 브랜드로 확대되었으며 2012년 현재 25개 브랜드(Audi, Bentley, BMW, Cadillac, Chrysler, Citroen, Ford, Honda, Infiniti, Jaguar, Jeep, Land Rover, Lexus, Lincoln, MINI, Mercedes-Benz, Mitsubishi, Nissan, Peugeot, Porsche, Rolls-Royce, Subaru, Toyota, Volkswagen, Volvo)가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일본 자동차는 1999년 수입선다변화 해지 조치로 공식 진출의 길이 열렸으며 2001년 Lexus를 시작으로 공식 수입되었다.

수입 자동차 시장은 발전 단계에 따라 개척기(1987-1996), 시련기(1997-1999), 시련의 극복 및 회복기(2000-2008), 재도약과 성장기(2009-현재)로 구분할 수 있다.

수입 자동차가 최초 개방되었던 1987년부터 1996년은 개척기라고 할 수 있다. 1987년 10대 판매로 시작한 수입 자동차 시장은 50%에 이르는 관세, 과소비 억제, 통상 마찰, 수입 자동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으로 인해 성장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 후 미국의 개방 요구와 1995년 제1차 한미 자동차 MOU 체결을 통해 관세와 취득세가 인하되고 각종 제도가 개선되면서 1996년 수입 자동차 시장 개방 10여 년 만에 1만대를 달성했다.

1997년부터 1999년은 수입 자동차의 시련기라고 할 수 있다. 수입 자동차 시장은 1996년 간신히 1만대를 달성했지만 1997년 IMF 경제 위기로 인해 다시 판매가 2천대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이 시기에는 수입 자동차 구매에 대한 반감이 높아 단지 수입 자동차를 소유했다는 이유만으로 불이익을 당하기도 했다.

2000년부터 2008년은 시련의 극복 및 회복기라고 할 수 있다. 시련기를 거치면서 수입 자동차 시장은 업계의 다각적인 노력에 힘입어 2000년부터 4천4백대(4,414대) 판매를 회복하였다. 이후 매년 20~30%의 지속적인 성장을 기록하여 2002년 1만6천대(16,119대)를 판매, 처음으로 1%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였으며 수입 자동차 시장 개방 20년만인 2007년에 5만3천대(53,390대)를 달성하여 5%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는 재도약과 성장기라고 할 수 있다. 한 차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잠시 주춤했던 수입 자동차 시장은 지속적인 고성장과 함께 2011년 10만대 벽을 넘으며 수입 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 개방 25주년인 2012년에는 12만대 판매, 10% 시장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2년 현재 수입 자동차 시장은 16개 회원사, 25개 브랜드에서 350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선보이고 있으며 매년 평균 60 ~ 70여대의 신차를 출시하고 있다. 수입 자동차 평균 판매가는 2011년 기준 6천3백만원으로 2003년 7천7백만원 대비 1천만원 이상 낮아졌다. 국내 수입 자동차 네트워크는 전국에 총 260개 전시장과 260개 서비스 센터로 구성되어 있다. 판매는 2,000cc 이하(48.0%), 5천만원 미만(45.6%)의 판매율이 2000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 연령대 별로는 30대(36.4%)의 구매율이 2006년 이후 40대를 앞질렀으며 20대(7.6%)의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높아져 젊은 층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 2005년 디젤 승용차 도입 이후 디젤 승용차 판매 또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현재 전체 판매 중 49.1%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이 있기까지 수입 자동차 업계는 국내 수입 자동차 시장 저변 확대 및 국내 자동차 기술 및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1995년에 설립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수입 자동차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과 함께 인증 기준 마련 및 제도 개선을 위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또 수입 자동차 대중화를 위해 지난 2000년, 2003년 수입 자동차 모터쇼를 개최하였으며 2005년부터는 서울모터쇼를 공동 개최하고 있다. 2001년부터는 부산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오고 있으며 수입 자동차 시승회를 2005년, 2006년, 2008년에 개최하였다.

16개 수입 자동차 업체들은 한국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모델들과 신기술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으며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마케팅, 산학 협동 및 사회 공헌 활동 등을 통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 기여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향후 국내 수입 자동차 성장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본이나 타국 시장과 비교했을 때 한국 시장이 아직도 폐쇄적인 시장이기는 하지만 수입 자동차의 대중화 확산 및 소비자 인식의 개선, 고객 라이프스타일의 변화, 한-EU/한-미 FTA 효과, 젊은 층의 수요 증대 등으로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재희 회장은 “25년 동안 수입 자동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및 제도의 개선 그리고 한국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제품 및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한 결과 오늘의 성과를 이루게 되었다”며 “수입 자동차 업계는 지금까지의 성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AS 강화를 통한 소비자 만족 증대,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 등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내실화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브랜드들이 선보이고 있는 사회 공헌 활동을 독려하고 지원할 예정이며 협회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KAIDA 자동차 산업 인재 육성 프로그램(KAIDA Talent Development Program)’ 등의 사회 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에는 수입 자동차 시장 개방 25주년을 맞아 ‘KAIDA 미디어 어워드(KAIDA Media Award)’를 새롭게 제정, 2013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KAIDA 미디어 어워드는 한해 동안 국내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인사이트로 업계의 발전에 기여한 미디어에게 수여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