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ѱ Ʈüũ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미국 마르퀴스 후즈후(Marquis Who’s Who)가 발행하는 세계인명사전(Who’s Who in the World)을 비롯해 세계 주요 인명사전에 수십차례 등재된 대림대학 자동차공학과 김필수 교수가 애정어린 눈으로 본 자동차산업에 대한 글입니다. 김 교수는 낙후된 중고자동차, 정비, 튜닝 및 이륜차 분야를 활성화하기 위해 각종 단체를 조직하거나 세미나, 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소형SUV 찬가, 당분간 계속된다

페이지 정보

글 : 김필수(autoculture@hanmail.net)
승인 2018-01-01 05:58:16

본문

최근 몇 년 사이에 SUV의 인기가 크게 올라가고 있다. 이제 웬만한 메이커치고 세단 중심에서 SUV 차종이 없는 메이커는 없다고 할 수 있다. 최고급 프리미엄 브랜드도 모두가 SUV가 탄생되면서 불패의 신화로 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포르쉐 카이엔은 첫 최고급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시작한 SUV이지만 대성공을 거두면서 다른 프리미엄 브랜드로의 SUV 탄생의 불씨가 되었다. 마세라티의 SUV인 르반테도 도깨비차로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을 정도이다. 이제 SUV 대세는 하나의 흐름이 되었다. 또 하나의 대세는 소형 SUV의 인기이다.

 

이미 4년 전 등장한 쌍용의 소형 SUV인 티볼리의 경우는 신의 한수라 할 수 있다. 자동차 트랜드의 흐름을 미리 인지하고 타이밍을 기가 막히게 맞추어 등장하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소비자의 입맛에 맞는 품질과 가격 등 여러 면에서 가성비 최고라 할 수 있었다. 이 차종의 인기는 수년 간 최고 수준으로 지속되었고 디젤 등 다양성을 더하면서 더욱 인기가 커졌다고 할 수 있다. 왜 이렇게 SUV가 인기인가? 우선 오프로드라는 기존의 인식이 많이 변했다고 할 수 있다.

 

투박하고 남성적인 이미지가 강하고 승차감이나 안락감 등이 터프해도 원래 그렇다는 인식이 강했으나 최근에는 세단 못지않은 승차감이나 운전감각을 주고 있고 고급 옵션 등이 다양하게 탑재되면서 이제는 세단층을 흡수할 정도로 시장은 커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동시에 디자인은 물론 연비와 가격 등 부담스런 부분도 많이 개선되면서 가성비 측면에서도 아주 괜찮은 품목으로 등장했다고 할 수 있다. 최근 등장한 소형 SUV인 현대차의 코나나 기아차의 스토닉의 경우도 수년 전 등장했으면 지금의 인기보다도 판도가 완전히 달라질 수도 있었을 것이다. 소비자의 선택폭을 넓게 해준다는 측면에서 매우 반가운 뉴스임에 틀림이 없다고 할 수 있다.

 

b138fd5a5ee0b4f701773dd3b1fd380c_1514753

  과연 이러한 SUV의 인기는 어느 정도 갈 것인가? 글로벌 시장의 흐름이나 국내외의 트랜드를 보면 당분간 이러한 흐름은 지속될 것이고 아예 하나의 고정된 트랜드로 안착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몇 가지 측면에서 냉정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우선 최근 소비자가 택일하는 자가용의 형태를 SUV로 선택하는 정도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부분을 중시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시장 점유율도 전체 승용차 중 SUV가 차지하는 영역이 약 40%에 육박할 정도로 중요한 영역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제 SUV는 선택 요소가 아니라 필수 요소로 이미 자리매김했다는 것이다. 완전한 SUV의 형태도 있지만 세단의 장점을 취득한 CUV의 형태도 많아졌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최근의 SUV는 세단과 버금가는 장점을 가지면서 세단의 고객까지 흡수하는 흐름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차종을 옮겨탄다는 것은 실제로 쉽지 않은 사례이기 때문이다. 그 만큼 SUV의 장점은 헤아리기 힘들 정도가 되었다. 


  둘째로 해외에서의 흐름도 주시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미 글로벌 메이커들은 SUV가 들러리가 아니라 주도권을 쥔 주인공 역할을 하고 있다고 판단하기 시작했다. 전통적인 세단 중심에서 다양성을 위한 SUV 차종이 아닌, SUV 차종을 중심으로 주변에 세단 차종을 전시하는 형태도 낮선 형태가 아니라는 것이다. 세계의 흐름 속에 국내도 예외는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소비자들도 까다로운 입맛에 이미 SUV는 정식 메뉴로 간주하고 특화된 SUV를 찾는 과정도 커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셋째로 SUV의 장점은 더욱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세단을 뛰어넘는 특성에 안정성도 더욱 커지면서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차고가 높아서 안정성 측면에서 세단보다  크기 때문이다. 시야 확보측면에서 신장이 작은 여성의 경우는 물론이고 세단 대비 높은 범퍼로 인한 안정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각종 능동식 안전장치의 탑재도 더욱 차별화 측면에서 더욱 가미될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이러한 흐름은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된다.

 

b138fd5a5ee0b4f701773dd3b1fd380c_1514753

  넷째로 전통적인 세단의 유지 흐름이다. 아직은 세단을 고수하는 영역은 아직은 단단한 영역이다. 고성능화와 정통성을 고수하는 소비자층은 존재하고 앞으로도 새로운 SUV층과 큰 세력다툼으로 나타날 것이다. 최근의 성향 중의 하나인 소유와 공유에 대한 대결과 마찬가지로 소비자층의 대결은 전통적인 세단층과 SUV층의 대결 양상으로 크게 나누면서 소비자를 즐겁게 할 것이다. 글로벌 메이커도 이러한 흐름을 인지하고 양다리 작전으로 다양한 양산모델을 출시하면서 같은 브랜드를 택일하는 충성고객을 늘릴 것으로 판단된다.


  다섯 째 SUV를 소유하던 소비자가 세단으로 옮겨타는 경우는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이다. 물론 1가구 2차량 시대에 한 가지씩 소유하면서 즐기는 경우도 많지만 선택도 측면에서 SUV의 발전 속도가 더욱 활성화되면서 세단층을 아우르는 형태도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여섯 째 고급 프리미엄 브랜드의 경우 SUV의 차종 투입은 더욱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경우도 3가지 차종이 모두 세단이나, 빠르면 내년 말 출시되는 SUV의 출시 여부가 독립적인 브랜드 출시의 시작점이 된다는 측면에서 SUV의 차종의 중요성을 인지할 수 있을 정도이다. 모든 최고급 프리미엄 브랜드의 판매율은 바로 SUV의 선택여부가 좌우할 정도가 되었다는 것이다.    


  SUV는 이제 다양성 측면에서 필수적인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남들보다 반걸음 앞선 전략으로 SUV 차종의 시대에 대비한 확실한 자리매김이 핵심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