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ѱ Ʈüũ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신정관은 한국과학기술원에서 데이터 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영국 옥스포드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를 받았다. 전자통신연구원 (ETRI), KT 경제경영연구소, 삼성증권 (신재생 에너지) 및 KB투자증권 (자동차 및 부품) 애널리스트를 거쳐 현재는 한온시스템 IR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국, 신에너지 차량에 하이브리드 포함

페이지 정보

글 : 신정관(chungkwan.shin@kbsec.co.kr)
승인 2016-11-01 19:52:05

본문

그토록 하이브리드를 외면해온 중국 정부가 드디어 하이브리드를 신에너지 차량으로 인정할 계획이라고 보도되었다. 4세대 프리우스, 아이오닉/니로 등 하이브리드 신차를 최근 출시한 토요타와 현대/기아차에는 상당히 반가운 소식이라고 해석된다.


9c3f66482ab5bf87b28649306f8f6c5b_1477997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은 그동안 전기차, PHEV 등 “플러그-인 (Plug-In)”만을 신에너지차량으로 규정하고 하이브리드를 보조금 등 수혜대상에서 제외해왔다. “신에너지 (New Energy Vehicle, NEV) 차량으로 인정받는 것은 보조금, 번호판 지정, 주차공간 확보 등 중국 내 차량운행의 많은 면에서 혜택을 받기 때문에, 중국 정부의 “하이브리드 안티” 정책은 하이브리드 라인업이 상대적으로 약한 폭스바겐, GM 등 중국시장 1,2위를 달리는 글로벌 업체에게 유리하게 작용해왔다. 도요타의 대표작인 프리우스가 중국에서는 거의 판매되지 않는 이유이기도 했다. 그런 정책에 변화가 예고된 것이다.


9c3f66482ab5bf87b28649306f8f6c5b_1477997

이번 정책 변화로 중국의 파워트레인 구성에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2020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은 중국 승용차 판매의 8%, 2025년까지는 2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마디로 세계 최대 중국 자동차 시장의 판도가 바뀔 만한 잠재력이 있는 정책변화이다.


9c3f66482ab5bf87b28649306f8f6c5b_1477997

중국의 “하이브리드 안티” 정책은 마침 2010년 전후 중국내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달했을 당시부터 시작하여 다소 의도적인 면모가 있었음을 부인할 수 없었다. 때마침 중국내 중소 메이커들이 전기차를 들고 나오면서부터 중국의 “전기차 굴기”가 한동안 시도되었다. 2015년 하반기 폭스바겐의 디젤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후 중국의 전기차 판매가 급성장하면서 이러한 정책은 일면의 성공을 거둔 것 같이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하이브리드를 NEV에 포함시키면서 전세는 역전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제 테이블이 돌아갔다.


9c3f66482ab5bf87b28649306f8f6c5b_1477997

다급해진 것은 폭스바겐이다. 지난 파리모터쇼에서 ID를 들고나와 전기차 플랫폼 정책을 발표한 PT가 채 마르기도 전에 중국정부가 항로를 변경했다. 지난번 컬럼에서 중국정부의 전기차 편향정책을 언급했는데, 채 한달이 지나지 않아서 정정해야할 판이다. 130년 역사의 세계 자동차 시장은 새로운 100년의 방향성을 탐색하며 숨가쁜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