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SK텔레콤-LG전자, LTE기반 차량통신기술 공동 개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9-06 18:07:18

본문

SK텔레콤은 LG전자와 함께 글로벌 표준 기반 「LTE 차량통신 기술」(이하 LTE V2X, Vehicle to Everything)을 공동 개발하고, 5일 한국도로공사 여주 시험도로에서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LTE V2X」는 주행차량이 인접 차량, 관제센터, IoT센서 등과 LTE망을 통해 교통 정보를 교환해 사고 가능성을 줄여주는 커넥티드카 기술이다.
 
이 기술은 주행 방향 전면의 위험 감지에 유용한 주행보조시스템(ADAS)나 센싱 지역이 제한적인 카메라·센서 대비 광범위하게 전후방 정보를 수집해 주행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국제통신단체인 3GPP가 지난 3월 「LTE V2X」에 대한 글로벌 표준을 규정했으며, SK텔레콤은 통신 기술·서비스 개발 및 시험망 구축을, LG전자는 차량간 통신에 필요한 시험 단말을 개발해왔다.
 
양사는 「LTE V2X」를 기반으로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See-through) ▲교차로 주행보조(Intersection Movement Assistant) 등 응용 서비스도 선보였다.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은 선행 차량이 사고 위험을 감지할 경우 관련 영상을 뒤 차량에게 LTE통신으로 전송해 경고하는 기술이다. 특히, 트럭 · 버스 등 대형 차량이 앞을 가로막아 전방 시야 확보에 제약이 있을 때 유용하다. 이 서비스를 차량간 LTE통신을 통해 구현한 것은 양사가 처음이다.
 
「교차로 주행보조」는 선행차량 · 신호등 IoT센서가 보행자 무단횡단 · 신호 고장 · 꼬리물기 등 위험 요소를 인접 차량에 경고하면서 도로CCTV 영상을 동시 전송하는 서비스이다.
 

3b170fc5cfbf6aa1dabb77b56890835a_1504688

양사는 「LTE V2X」를 상용망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추가 개발하는 한편 5G 기반 V2X 기술로 진화 발전시켜 자율주행차에도 접목할 계획이다.

LG 전자 안승권 CTO는 “양사의 통신과 표준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5G로 진화 가능한 LTE V2X 기술 가능성을 입증했다”라며 “향후 다양한 사업자 및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차량 통신의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의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교통사고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T맵 기반 V2X, 초정밀 3D지도(HD Map), 자율주행용 인공지능 컴퓨팅 등 통신-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커넥티드카 생태계를 확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