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토요타, 2월 23일, 우븐 시티 착공한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2-22 22:02:54

본문

토요타가 2021년 2월 22 일, 지난 2018년 1월 CES를 통해 자동차 회사를 넘어 사람들의 다양한 이동을 돕는 회사, 이동성 회사로 탈바꿈한다는 선언을 한지 3 년이 지난 2021년 2월 23일 후지산의 날을 계기로 일본 시즈오카현에 우븐시티(Woven City)을 착공한다고 발표했다. 

 

우븐 시티는 미래 기술의 선진화를 위한 실험도시로 선진 기술의 실용화를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 실험도시는 자율주행이나 MaaS, 로봇, 스마트 홈, 인공 지능 등을 도입해 검증할 예정으로 육아 세대와 노인 등 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과 발명가가 함께 거주한다는 구상이다. 

 

원래 계획은 약 2,000명의 주민이 거주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360명 정도로 시작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최근 MaaS위한 자율주행 배터리 전기차 e-팔레트를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한 운행 관리 시스템도 주목을 끌고 있다. 또한 NTT와 공동으로 도시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관리하는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미국의 거대 기술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험대라고도 할 수 있다. 

 

개발은 소프트웨어 개발 자회사인 우븐 플래닛 홀딩스 (HD) 산하의 사업 회사 우븐 알파가 담당한다. 토요타는 2020 년 3 월에는 NTT 와 스마트 시티의 공동 개발을 위한 자본 및 업무 제휴를 발표하는 등 체제를 정비 해왔다.

 

아키오 도요타 사장의 장남 다이스케 씨가 HD 수석 부사장과 우븐 알파의 대표 이사를 맡아 개발의 핵심을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