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프로스트&설리번,"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강력한 규제 체계 필요"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2-21 19:19:19

본문

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최근 ‘글로벌 자율주행 차량 규제 성장 기회 분석 보고서(Global Autonomous Vehicles Regulatory Growth Opportunities)’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자동화 안전성 요건들이 많아지면서 자율주행에 대한 강력한 규제 체계가 요구되고 있다. 레벨3 저속 자율 차선 유지 시스템(ALKS)의 소비자 사용을 규제한 독일과 L3 차량 배포를 규제하는 일본 등의 선진국들과 유엔 유럽 경제 위원회(UNECE)와 미국도로교통안전청(NHTSA)과 같은 규제 기관들의 이니셔티브로 자율주행 차량의 평가 및 테스트, 구현에 대한 규제 지침들이 마련되고 있다. 현재 여러 국가들에서 L5 자율주행까지 테스트가 시행되고 있지만, 승용차와 관련한 글로벌 구현 규제는 L3만 포함된 실정이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의 심진한 상무는 “독일과 프랑스, 오스트리아, 스웨덴이 자율주행 구현에 대한 벤치마크를 설정해 유럽 지역 내 조속한 규제 도입에 앞장서고 있다. 유엔 유럽 경제 위원회(UNECE : United Nations Economic Commission for Europe)와 정부기관들이 해당 지역 내 강력한 자율주행 에코 시스템 지원을 위한 규제 체계 마련에 힘쓰고 있다. 마찬가지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싱가포르와 중국, 일본이 앞장서 L3 및 L5의 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대규모 테스트와 구현을 한창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라도 인도나 말레이시아와 같은 국가들은 정부 자금이 부족하고, 물리적 디지털 인프라가 충분하지가 않아 앞서 언급된 국가들과는 처한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기술 개발사들은 자율주행 기능을 개발해 차량 플랫폼에 통합하기 위해 자동차 OEM사와 협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2024년까지 자율주행 산업이 유럽 내 규제 준수를 충족하는데에는 차량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같은 편의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기술사와 OEM 간의 협업이 도움될 것이다.

프로스트&설리번은 자율주행 차량 규제에 대한 글로벌 화합이 L3에서 L5 구현으로 확대하는데 핵심이 되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 시장 관련 기업들에 아래와 같은 분야에서 성장 기회들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직 시장 확대를 위해 실정에 맞는 가이드라인: L3 이상 자율주행 차량을 전 세계적 도입을 이끄는 데에는 통합된 규제 프레임워크와 ADAS 구축 표준화, 운전자 모니터링, 시범 운전 및 자율 주차와 같은 자율 주행 기능에 좌우
·L2+ 및 L3 파일럿 주행 규제: 규제 기관들이 L2+로 표준화 레벨을 설정하고, 시장 구축과 관련한 가이드라인 정의가 필요
·2024년까지 고객용 L4 로봇 택시와 셔틀 구현: L4 로봇 택시와 셔틀 도로 주행을 위해 기술사와 OEM사 간의 협업을 통해 첨단 시스템 개발 및 테스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