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프로스트&설리번, e-코너 모듈이 자율주행 차량 내 시스템 통합 가능성을 제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2-31 20:03:37

본문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최근 ‘2021 글로벌 e-코너 모듈 시장 성장 기회 분석 보고서(Global Electric Corner Module Market, Growth Opportunities, 2021)’를 발표했다.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동안 승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근거리 화물 운송용 이동 솔루션인 PBV (Purpose Built Vehicle)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자동차 OEM사들은 파워트레인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시스템을 e-코너 모듈(ECM : Electric Corner Module)로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초기 투자비 절감 및 시장 출시 기간의 단축을 기대할 수 있다.

e-코너 모듈이 모듈화와 재사용 가능성을 높여 유연성을 향상해 OEM사는 효율적으로 이용 공간을 활용하고 신모델 리드 타임을 줄일 수 있다. e-코너 모듈은 자율주행 배달 차량과 e-셔틀, 전기 경량 상용차(eLCVs)에 적합하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2030년 글로벌 e-코너 모듈 시장 규모가 52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심진한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 상무는 ”자율배송 밴과 로보 택시(robo-taxis), e-셔틀과 같은 PBV들은 화물이나 승객들을 실어야 할 공간이 넓어야 한다. e-코너 모듈 장착 차량은 비슷한 크기의 차량보다 최대 30% 더 많이 운반할 수 있어 위의 차량들의 이상적인 모델로 꼽힌다. 또한 e-코너 모듈은 OTA (Over The Air)를 통해 자율주행 운행을 위한 센서 통합과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다. 이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모듈을 조종할 수 있는 모듈로 교체해 후륜 조향(rear-wheel steering)과 같은 추가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OEM사들이 스케이트보드 아키텍처에 기반한 PBV 제공을 시작하는 2025년 이후부터 e-코너 모듈 도입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OEM사들은 멀티 에너지 플랫폼에 방해받지 않는 새로운 플랫폼 전략으로 모델을 개발하고 있어 자신들의 차량에 e-코너 모듈을 통합해 더 큰 가치를 얻게 될 것이다.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이 주류가 되면서 자동차 설계 및 개발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이로 인해 e-코너 모듈 공급사들에 아래와 같은 성장 기회들이 제공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