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서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이색 대결 펼쳐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11-07 11:05:16

본문

경기도 성남시 판교제로시티에서 오는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 : PAMS 2017)에서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 사이의 이색 대결이 펼쳐진다.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은 속도 제한, 보행자 인식, 교통 신호 인식, 주차와 같은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이 얼마나 정확하게 미션을 수행하였는지를 평가하는 것으로, 발전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더욱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자율주행자동차와 참가자들은 주어진 교통상황 미션을 모두 완수해야 하며 출발부터 도착까지의 시간 및 미션 수행 정확도로 순위를 정한다. 판교 자율주행모터쇼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참가 신청을 받으며, 이 중 10명을 선발해 자율주행차량과 대결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운전 경력에 따라 운전면허 취득 3년 이하 운전자(Beginner driver), 운전면허 취득 3년 이상 무사고 경력자(Best driver), 운수업 종사 경력 5년 이상 운전자(Expert driver), 운전면허 취득 5년 및 만 70세 이상 운전자(Senior driver), 한국자동차경주협회에 선수로 등록된 전문가(Pro driver)로 나누어 신청을 받으며, 각 부문 별 남녀 1명씩 선발된다.
 
참가자들과 이색 대결을 펼치게 될 자율주행자동차는 국제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자율주행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차량과 연구기관 및 기업연구용 차량 중 선정될 예정이다.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은 17일 오후 2시부터 약 세 시간 동안 야외 행사장에서 진행된다.
 
경기도와 서울대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킨텍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공동주관하며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후원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자율주행 기술을 일반에 선보이는 자리이자 자율주행 시대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의 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16일 개막식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들이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펼치며, 12월 시범 운행하는 자율주행 무인셔틀도 공개된다. 행사 3일간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직접 자율주행차량을 탑승해 볼 수 있는 시승회도 진행한다.
 
이번 모터쇼가 열리는 판교제로시티는 자동차와 도시 환경이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정보를 주고받는 미래형 스마트시티로, 규제, 사고‧위험, 미아, 환경오염, 탄소배출이 없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반영해 ‘제로(ZERO)’라는 이름을 붙였다. 경기도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판교제로시티가 국내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종돈 경기도 산업정책과장은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의 이색 대결은 모터쇼 참관객들이 보다 더 즐겁고 쉽게 자율주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며 “자동차계의 알파고 대결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색적이고 독특한 이벤트를 통해 자율주행차량과 기술에 대한 관심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