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파나소닉, 창립 100주년 기념 차세대 모빌리티 컨셉트 공개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8-10-31 14:47:40

본문

파나소닉이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교행 가치 혁신 포럼(CROSS-VALUE INNOVATION FORUM)’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사장인 ‘쓰가 카즈히로’는 “파나소닉은 앞으로 100년 동안 CE 회사에서 변모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일본 내 교수 등 지식인들이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기조연설을 진행해 환영을 받았다.

 

0ac5d58dc9c542f8e995087792fd0a5f_1540964 

파나소닉은 이번 전시회에서 100년의 역사를 돌아보는 다양한 가전제품을 전시하는 것은 물론 미래 기술들을 전시한다. 6가지 주제로 전시될 기술들 중 모빌리티 부문에서 주목을 받는 것은 ‘다문화 커뮤니티’ 부문의 ‘퍼스널 모빌리티 로봇’, 그리고 ‘모빌리티 아일랜드’ 부문의 ‘48V e파워트레인’과 ‘e모빌리티 컨셉트’다. 그 외에도 ‘시티 액티베이션’ 부문의 로봇 모빌리티, 통합형 홈 플랫폼인 ‘홈X’가 적용된 loT(사물인터넷) 주택이 있다.

 

0ac5d58dc9c542f8e995087792fd0a5f_1540964 

‘48V e파워트레인’은 길이 3,850mm, 너비 1,680mm, 높이 1,950mm의 소형 배터리 전기 모빌리티이다. 토요타 e-팔레트와 비슷한 사각형 형상을 하고 있으며 자율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내에 운전석이 없다. 4명이 서로 마주보고 앉는 형태인데, 주행 속력은 상당히 느려 20km/h 정도라고 한다. 도심 내 본격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사하는 것보다는 역에서 회사까지의 ‘라스트 1마일 모빌리티’ 개념이다. 개발이 원활하게 진행된다면, 2021년에는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0ac5d58dc9c542f8e995087792fd0a5f_1540964 

‘e모빌리티 컨셉트’는 ‘48V e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하는 컨셉트 모델이다. 사각형이 아닌 세단 형상의 차체를 갖고 있지만 내부가 상당히 넓으며, 4명이 서로 마주보고 편히 앉을 수 있다. 실내 측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가 마련되어 있어 영화는 물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양산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0ac5d58dc9c542f8e995087792fd0a5f_1540964 

퍼스널 모빌리티 로봇 중 주목받는 것은 ‘개인용 포터 로봇’이다. 둥근 모서리를 갖춘 사각형처럼 생긴 이 로봇은 사람을 천천히 따라다닐 수 있으며, 5kg 가량의 짐을 수납할 수 있다. 수납함을 여는 과정은 아이폰처럼 ‘얼굴 인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고의로 수납함을 열 걱정은 없다. 그 외에도 노인의 편리한 이동을 돕는 ‘보행 보조 로봇’ 등 여러 가지 퍼스널 모빌리티 로봇이 전시됐다.

 

파나소닉의 교행 가치 혁신 포럼은 11월 3일까지 개최되며, 입장은 무료이다. 관계자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사전 등록을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